Featured Status

며칠 전에 몰래 어디가서 발표를 하고 왔더랬습니다

어머 제목이 기네요. 암튼 다녀왔더랬습니다.
경험도 없는 데다가 준비 기간도 짧고 그래서 준비 자체도 삽질이었고, 발표도 좀 삽질로 하고 왔습니다.
그런데 오늘 여유 시간이 좀 생겨 서핑을 하던 중 어떤 댓글을 보게 되었어요.
한줄 요약하면 “야X의 어떤 여자분 발표가 그지 같았다.” 요거 였는데, 그 글을 보니 또 누가 제 욕하는 구나 싶어서 심장이 콩닥콩닥 하더라구요.
‘나는 욕을 먹으면 안된다!’ 이런 이상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건 아닌데, 누군가가 저에게 질타를 하면 이상하게 심장이 두근거리고 머리속이 아득해지는 이상한 증상을 가지고 있답니다.
아무튼 그 글을 읽고 처음에는 콩닥거리다가 계속 들여다 보며 시간을 보냈더니 나중에는 웃음이 나더라구요.
제가 워낙에 못 하기도 했고,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생기면 준비를 잘해야 겠구나~ 하는 생각도 하고.
역시 대중 앞에서 무언가 알려준다는 것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래서 다음에는 더 노력해서 잘 해보겠습니다~ 하는 글을 남기고 돌아왔습니다.
(‘꽝! 다음기회에”라는 기회가 생길지는 모르겠는데, ‘다음 기회’를 한 100번 정도 거치면 중간 정도 되지 않을까 하는 엉뚱한 생각입니다; )

그 후에 여러가지 생각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어렸을 때 대외적인 부분에서 마이너스의 방향으로 성격이 한번 바뀌고 나서 생긴 이상한 버릇이 생각이 났습니다.
이야기의 촛점을 알아들었으면서도, 주어 부터 정확하게 말하지 않으면 못 알아들은 척 하고 혼자 엉뚱한 소리하고, 그러면서 엉뚱한 아이로 취급(?)되는 걸 즐겼었거든요.
지금도 어디가서 평범한 사람으로 남는 건 별로 좋아하진 않습니다. 그렇다고 나대는 걸 좋아하다는 건 아니고요.
‘그냥 어느정도 자기만의 세계가 있는 사람이구나’ 라는 정도.

아무튼, 저런식으로 행동하길 어언 6년이 되다보니 지금은 정말로 주어를 빼먹으면 말을 잘 못알아듣게 되었습니다.
비유를 해서 말하면 더더욱 못 알아 듣습니다. 그냥 직접적으로 노골적으로 말하는게 좋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돌아보니 예전에 빠릿빠릿한 제가 아니라 뭔가 정말로 어리버리해진 제가 보입니다.
곰곰히 생각해 보니 ‘이래선 안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이야 아직 제가 제 자신을 어리다고 생각하고 있는 부분이 많고, 회사나 사회에서도 어린 편인 경우가 많아 그냥 예쁘게 넘어가 주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5년이 지나고 10년이 지나서도 말 못 알아 듣고 혼자 딴 생각하고 있고, 어디 가서 생각을 조리있게 말도 못 하고 이러면 저 자신에게도 큰 문제일 뿐 더러 다른 사람이 봤을 때도 굉장히 이상한 사람으로 밖에 비추어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에 갑자기 무서워 졌습니다.

그래서.
결론은.
남의 말을 잘 듣고 이해하고, 조리있게 자기 생각을 말하는 연습을 해야겠다는 것 입니다. ;
처세술이나 자기계발 관련 책을 많이 읽어 볼까도 생각중입니다(추천 도서 환영요~).
개인적인 이야기를 참 길게 적었네요.
일단 세줄 요약 하고 다른 얘기 잠깐 적을게요.

노골적인 세줄 요약:

  1. 컨퍼런스 발표했다가 욕 먹었다.
  2. 욕먹고 생각하다 보니 자아고찰을 했다.
  3. 남의 말 잘 듣고 말 잘하는 사람이 되어야 겠다.

간단합니다. 으하하하.

그리고 잠깐 적을 다른 얘기는…
한 때 블로그가 공개된 공간이라는 부담감 때문에 개인적인 얘기도 적지 않게 되었는데, 이제 그냥 적으려고요.
전에도 한번 비슷한 글을 썼었는데, 이제 더 이런 주제로 생각을 하기가 귀찮네요.

또 추가!
누가 그러는데, 되도록이면 자신의 단점을 외부로 노출하면 안된다면서요? 거 가리면 뭐 합니까? 몇번 만나면 다 들통날 거..ㅋ
일부러 장점만 보여주거나, 일부러 단점을 숨기거나… 이런거 너무 귀찮습니다 전.
그냥 솔직한 개인 블로그로 남으렵니다..ㅎㅎ.. 이모티콘도 막쓰고..-.-)! =_=)/

  • ^^ 쿠키님 퐈팅~

  • 수고했어; 토닥토닥;;

    나도 올해 1년동안 말 잘하는 법, 남의 말 빨리 이해 하는 방법에 대해서
    연구를 해보았는데 (교수님께 무지 무지 혼난적이 한두번이 아니라서 -.-)!
    결론적으론, 논설문조의 책을 방에 앉아서 크게 읽어보는게 많은 도움이 되는듯.

    실천은 얼마 안하고 있지만, 한달동안 밤마다 10분씩 한 챕터씩 읽어 보았던 경험으로 보아 조금씩 나아 지는 듯하더라. 아직 멀었지만..

    첨언하면 발표는 정말 힘들어 ㅠ_ㅠ. 게다가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발표는 더더욱 더!
    다른 분들이 워낙 쟁쟁했던 분들이서 비교 당한듯 한데,
    이번 기회에 분발하여 멋있는 미녜가 되시길! ㅁ_ㅁ

  • 힘내세욧 쿠키님 >.

  • 이런사람 저런사람 다있는거죠머 🙂
    전 그래도 그런 쿠키님 모습이 좋았뜨렜습니다아~ㅎ;;

  • 위에 글 꺽쇠괄호가 안되서 저렇게 짤렸나봅니다..ㅠㅠ
    내가적은 코멘트 내가 수정못하는 이 서러움..ㅠㅠ

  • 이름이 빨간색이라서 좀 이상했는데
    블로그 분위기와 나름 어울리는거같아서 나름 느낌있네요 ㅎㅎ;;
    아참 어제 빨개면을 먹었는데 엄청나게 맵더이다..ㅠㅠ

  • 코멘트 적는김에 윤좌진 스트레이트플러쉬~ 해야겠습니다..-_-;;
    후훗 “윤좌진 스트레이트플러쉬”

  • 너무 솔직해서 좋군요. 굉장한 용기네요. 화이팅입니다!

    우연인가…지금 나오는 노래가 Never Give Up – Royal Hunt 🙂

  • 이런 위로의 코멘트들이라니 ㅋㅋ 감사감사.
    욕 먹은거 자체가 주제가 아니라, 말 듣고 생각한걸 적은게야!
    좌진님 도배 옐로카드 삐익! 메인에서 보고 깜짝 놀랬잖아요 ㅎㅎ

  • 어쿠 현석님 언제 또 오셨디야..
    제가 좀 솔직하긴 하죠. 너무 솔직해서 가끔 탈이라 그렇지..ㅠㅠ)
    감사감사!

  • 저도 아주가끔 대중들 앞에서 무언가 발표할 기회가 오지만 이넘의 긴장은 어쩔 수 없더라구요. 딴에 강사노릇을 해봤다고 하는데도 늘 그래요. 힘내세요!

  • 아뉫! 우리의 꿈과 희망이신 쿠키님께~~ 누가 감히 욕을!! (버럭!) 😉

  • jay

    세줄요약감사

  • 앗.. 댓글 보다가 혹시나 누군가가 오해할까바 또 적자면; 욕한 사람 뭐라고 하려고 적은 글은 아닙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욤~~

    (새해에는 제발 얼굴 한 번 정도는 뵐 수 있는거죠? ㅋㅋ)

  • 태우님 이번 모임에서는 뵙나 했더니..
    역시나 제 저주 받은 잠 때문에 못 뵈었네요 -.-);;
    최근에 잠 병에 걸려서 죽겠어요..ㅠㅠ

  • 나도 논문 발표할 때 무지 떨었다지..^^

    연습과 경험이 다 해결 해줄거라 생각해 ^^

  • 유난히 비유와 주어에 약한 모습때문에 고생하더니 그래도 용케 발표를 했나보네. 자신의 결점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극복하려고 노력하고, 계속 발표를 해보려는 그 도전자세가 멋지네.

    지금은 그 떨림때문에 고생이 많겠지만, 그래도 그 덕분에 자신을 좀더 채찍질하는계기가 되는거 아니겠어? 기운내시고… 파이팅 하길…

  • 누구한테 물어봐도 경험 얘기가 가장 먼저 나오더라구요..ㅋㅋ
    쌩유베리감사.

    제노님ㅋ
    비유, 주어 잘 못 알아 듣는 거랑, 발표하는 거랑 상관없잖아요 T_T)
    욕먹고 나서 생각해 보니 다른 부분까지 생각하게 된거지, 제가 이상해서 발표 못했다는 얘긴 아니라구요 ㅋ.

  • 로미

    안녕하세요..^^
    저는 지난 디자인 컨퍼런스때 그 자리에 있었던 디자이너입니다.
    그때 나눠줬던 책자를 다시 보시 보다가 여기 이렇게 들어와서 글까지 남기게 됐네요.. ^^; 쿠키님을 그날 처음 뵈었지만 솔직하시고 매력이 많은 분이신것같습니다. 힘내시고.. 앞으로 더욱 멋진 모습 기대할께요..
    다음에 혹시 기회가 된다면 그땐 멋진 강의 듣고 싶습니다. ^^

  • ^^* 설득력있는 대화나 발표를 위해서는 주어(핵심)를 파악해야 하고, 적절한 비유는 더욱 도움이 된다는 의미에서 적어본거였어. 그런건 일상생활에서 단련할 수 있는것들이니까.

    다음 발표 땐 몰래하지 말고 알려주시길… ㅎ

  • 로미님 반갑습니다. 거기 계셨던 분이시라니 더 부끄럽네요 ㅎㅎ
    담에는 더 당당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제노님, 알 사람은 다 알고 있었지만 일부러 나서서 알리지 않은 것 이랍니다. 담에도 안알려드릴거예요..흐흐

  • 쿠키님말이 맞아요.
    급공감.

    저도 좀 엉뚱한지라 (주위에서 늘 묻는다눈. 넌 어느별에서 왔냐고;)
    그래서인지 모르겠으나 제가 보기엔 그 날 멋있으셨답니다.
    (이게 칭찬이야 욕이야)

    덜덜덜; 떨리던 목소린 짱 “네모네모세모세모”하셨구요. +_+ (다른 분들이 보시고 돌던지실까보아 차마 디테일하게 묘사는 못 해 드리겠습니다)

    저도 종종 그런 생각을 해요.
    네 전공이 무어냐 누가 물어보면 자신있게 “인간학” 이라고 대답이 나왔음 좋겠어요.

    말 잘 듣고 잘 하는 법에는 도움이 얼마나 될런지 모르겠지만,
    “글 고치기 전략” 이라는 책 추천해 드릴께요.
    한글을 잘 알면 말을 듣거나 하는데에 도움이 되나부다… 싶어요.
    (혼자만의 착각일지도. 읽어보고 이따위 책을! 이란 생각 들면 당장 책값 물어내라 하셔도 할말 없; 청구서는 저의 블로그로 던져버리시라눈;)

    암튼.
    또 몰래 어디가서 발표를 하고 오실때 뵙길 바라면서.
    머찐 쿠키님하 빠이- 입니다.
    🙂

  • 힘내세요. 그래도 훌륭하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