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Book Pro (13-inch, Early 2011)

MacBook Pro (13-inch, Early 2011)
MC724KH/A

https://support.apple.com/kb/SP619?locale=en_US&viewlocale=ko_KR

정말 오래오래 잘 쓴 컴퓨터이다.
2017년 말에 사망하셨다. ㅠㅠ
사실 그 전에도 배터리 부터 서서히 노화되어서 억지로 생명연장을 시켜놓은 상태였는데, 이제는 내 힘으로는 뭔가 해볼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미약한 생명징후(?)를 보이고는 있기 때문에, 바쁜일이 끝나면 사설 수리점에는 가보려고 한다.

그냥 인터넷 서핑용으로라도 쓸 수 있는 정도로만 이라도 살아나면 좋겠다.

.

처음 프리랜서 작업을 할 때도 이녀석이 없었으면 돈도 못 벌었을거고…
나랑 여기저기 외국도 많이 다닌 녀석이다.

나의 쓸데 없는 모험 정신이 이것저것 개조도 많이 당하고, 뒷 뚜껑도 많이 따여본 녀석이다.

전에 처음 맥북 어댑터가 고장났을 때 에이샵에 가서 9만원 주고 정품 어댑터를 샀었다.
근데 그 때가 집에 잠깐 아기 고양이가 있었을때 였는데, 그 녀석은 선을 씹는 습관이 있었다.
예상가능 하듯이, 새 어댑터 산지 3일 만에 그 녀석이 다 씹어 버렸다…ㅠㅠ
다시 살 엄무가 안난 나는 처음으로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핸드폰 액세서리가 아닌 전자제품을 사보았다. (어댑터를 전자제품이라고 하기엔 좀 애매하긴 하지만)
반신반의 하면서 산거였는데, 다행히 잘 작동을 했다.

그 상태로 한 1년을 썼는데, 이제는 배터리가 맛이가기 시작했다.
충전 케이블을 꽂아놔도 배터리가 충전되는 속도보다 소비되는 속도가 더 빨라지기 시작했다.
그래도 대충 썼다. 버틸 수 있을 때 까지. (사실 못 버티더라도 노배터리로 전원 연결한채로 쓰면 되긴 된다)

도저히 버틸 수가 없을 때가 되었을 때 쯤, 또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배터리를 사보았다.
내 기준으로 이건 정말 모험이었다.
배터리=위험한 물건=무조건 정품 써야함:이라는 생각이 항상 있기 때문에.
하지만 이제 수명이 거의 다해가는 것 같은 녀석이기에 그냥 반쯤은 실험삼아 사보기로 했던 것 같다.
다행히 배송 온 배터리는 정상적으로 작동을 잘 했고, 2017년 말 응답없는 상태가 될 때까지 열심히 잘 작동했다.

 


교체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