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Status

이런 저런 얘기들…

요즘 영 블로깅이 뜸합니다..
이유를 생각해 봤는데..
1.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글을 쓰려고 하다보니까 쉽게 글을 쓰지 못 한다.
2. 뭔가 한다고 바쁘다.
3. 귀찮다.

kukie avatar

흠… 설명없이는 셋다 보잘 것 없는 이유로군요..ㅎㅎ;;
예전엔 신변잡기 잡다구리한 것도 다쓰고 그랬는데, 지금은 쓰지 않게 되었네요.
엊그제 오랜만에 현석님 블로그에 갔다가 예전 글들을 보게 되었는데, 현석님도 예전에는 신변잡기에 관한 글이 가볍게 있었는데, 지금은 신변에 관한 글 자체가 별로 없거니와 적더라도 진지하게 적고 계시더라구요. 저도 비슷한 순서를 밟고 있는 것 같고요.
블로그에 대한 책임감이 증가할수록 글쓰는게 조심스러워지는 것은 사실이겠지만, 그렇게 변해가는 걸 보면 재미있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저 자신의 변화가)
뭐 암튼 그렇습니다.

10월 28일의 모임에는 꽤나 많은 사람들이 올 것 같아서 제 떨리는 목소리를 들려주려니 또 긴장이 되네요.
CDK인지 Standard magazine인지 아직은 헷갈리는 단계이지만, 이번 모임에서 좀 고정을 할 수 있도록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자유롭게 토론에도 참가하고… 발표주제가 있으신 분들은 마음껏 발표해 주셔도 돼요~ 위키에서 발표내용 부분에서 수정을 누르구 닉네임과 발표할 내용, 발표 소요시간등을 적어주시면 되겄습니다.~

그리고 kukie는 얼마전에 강남人이 되었습니다. 아직 가구가 다 들어오지 않아서 집안이 엉망이긴 하지만 회사가 가까워서 정말 좋네요.
앞으로 모임을 추진하시는 분들은 되도록 강남으로 해주세요.. (” )
이사 오면서.. 수 많은 물품을 질렀습니다. 모니터, 스피커, 마우스, 램, 침대, 행거 기타 등등등…
뿌듯하긴 한데 다음 달 카드비가 걱정입니다. 여유자금 있으신 분들.. 맛난것 좀 사주세요.
알바소개시켜 주셔도 좋고요. (진지..ㅋㅋ)

  • 여기 오면 얼마 안남은 알바비로 맛난거 한끼 대접해 드리지요;;
    오호호호~

  • 쿠키 님도 강남삘!?

  •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글.. 가끔 그런 생각이 들긴 하죠.

    그런데 블로그를 계속 쓰다보면, 그런 글도 결국 자신을 위한 글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가령 혼자 일기에만 끄적거리고 끝날 글이라면 잘못된 정보나 자신의 생각이 비뚤더라도 그냥 적고 말잖아요. 그런데 남이 이걸 본다.. 싶으면 어렴풋이 알던 정보라도 세세하게 정리하고, 또 자신의 생각을 되돌아보는 계기도 되고.. 그래서 그런 글도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현석님 블로그 글 중에 옛 글이 아주 재밌는 걸 발견한 기억이 나는군요. 흐흐흐.. 인터넷에서 글 쓰는 사람들의 옛날 글 보면 정말 동일인인가? 싶을 때도 있습니다. 저도 5년 전에 쓴 글을 제가 보면 딴 사람이 쓴 글 같더군요.

  • Pingback: 전파 발전소()

  • p.s
    작년 이맘때즈음 블로그 글쓰기에 대해 생각했던 걸 트랙백 보냅니다.

  • 저도 그런 생각 많이 들었어요. 누군가가 보기 때문에 의식하게 되는 경향도 많구요. 종이에 적던 일기엔 불필요한 얘기나 심오한 얘기도 많이 썼었지만 많이 자제하게 되더군요.
    저는 최근에 블로그를 다시시작하면서 장기문서보관함의 느낌으로 하고 있습니다. 마치 앨범처럼 10년전, 20년전의 자료를 보고 웃고 다시생각해볼 수 있게 말이에요.

  • Pingback: 세상을 연주하다()

  • 이제 누나도 제비가 되는구나 (..)
    땅값 생각하면 강남은 왠지 꺼려지 (..)

  • 제 블로그의 예전 글은 블로그가 아니었을때 쓴것을 블로그로 옮긴 거에요. 그때는 정말 자유롭게 썼었죠. 🙂 요즘은 저도 1번의 이유 때문에 글을 쉽게 못올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느덧 블로그 글은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글이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뭐…쓰고 싶을 때 쓰는 거죠~! ㅎㅎ

  • tux

    남을 위한 글조차 사라진 블로그도 많죠 ㅋㅋㅋ oTL

  • Pingback: 며칠 전에 몰래 어디가서 발표를 하고 왔더랬습니다 at kuki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