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Color Forum에 다녀왔다.

제목을 저렇게 쓰니 좀 화려해 보이는 것 같다..
그렇지만 원래 세미나 이름이 저랬는걸!

어디서 보고 신청을 했었는지 까먹었지만… 원래 혼자 가려고 했는데 회사 언니들에게 링크를 뿌린 결과 같이 가게 되었다 😳

내 생각에 이 세미나는 색채학교의 아트레온점(?) 개설을 기념해서 홍보 겸하는 이벤트가 아니었나 싶다.
아트레온점의 첫 강의가 5월 10일경에 시작인걸로 알고 있다.
아무튼, 이름은 World Color Forum 2005.
색채학교가 일본학교와 함께 하는 것이라서 모두 일본 교수들이 세미나를 하러 온 것 같다.
아무래도 색채에 대한 개념은 일본이 좀 더 사회적으로 되어 있는 것 같으니 좋은 것 같긴 하다.
음, 어느 나라 사람이 강연을 하든 새로운건 좋다~!

아트레온 13층에 위치한 Toz에 도착하자 우리를 반기는 것은, 반가운 음료수~ 다 공짜 ~ ㄱ ㄱ ㅑ
예쁜 언니가 음료수 나눠 줬다~

 

교수님은 파워북을 가지고 오셨는데… 스크린세이버가 탐났다.
그리고 교수님의 자리가 셋팅되어 있었는데, 거의 자리에 앉지 않으시고 프로젝터 화면이 나오는 곳에 서서 강의 하셨다.

오늘의 강의명은 디지털 컬러 였는데
사실 디지털 컬러에 관한 이야기는 아주 기초적인 것들에 대해서만 이야기 한 것 같고.
실제로 저 교수의 전공은 프랙탈이 아니었나 싶다.
아니면 최근 몇년동안의 관심사가 프랙탈이었던가.

1부 내용은 컬러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에 대해 말했고
2부는 거의 프랙탈이론에 대한 이야기 였다.
뭐 그래도 다른 사람의 작업한 내용도 보면서 설명도 듣고.. 좋았다.

사실 사진은 찍지 말라구 했는데  강연중에 몰래 한컷만 찍었다..^^;

가운데 있는 파워북으로 열심히 페이지 넘겨주던 도우미.. 웃을때 성룡 닮았길래 한컷 찍었다..; 페이지 넘기는게 무지 지루해 보였다..

집에 와서 선물 받은 것을 펼쳐보았는데, 아까 로비에 있던 컬러칩같은 엽서도 있고 (전부는 아니었다..ㅠ.ㅠ)
Color EXPO 2005 안내 책자도 있다. 9월 8일에 EXPO한다는데.. 가볼까나..

그건 그렇고, 오랜만에 을 봤더니 또 지름신이 강림할랑말랑..

  • 오호~ 좋은곳 갔다 오셨군.
    이래서 서울이 좋아;; 나두 서울 갈끄다~
    쪼매만 기둘려~ ㅎㅎ

    저 사진들 thumbnail 로 만든겨?????

  • 아니, 그냥 작은 사진을 올린거얌~

  • 정말 좋은 자리에 가셨네요.
    저도 요즘 파북 지름신이 강림하셔서 미치겠습니다. ㅜㅜ

  • 전 얼마전에 psp도 질렀기 때문에.. ‘-)
    참아야 하는데…ㅠ.ㅠ

  • 저런 행사도 열릴 수 있는 서울이 부럽네요.

    제가 살고 있는 곳도 아시아 문화수도 광주로써 10년 안에 모든 인프라를 구축한다고는 하는데.. 강산이 한번 변할 때까지 기다려야 할 듯 싶네요~ 🙂

  • 후니님 그래도 꾿꾿히 지금처럼 멋지게 블로깅 해 주세요
    그래도 우리에겐 인터넷이 있지 않습니까. . . .

  • 확실히,
    살기에는 지방이 좋은 것 같은데
    공연이나 세미나 등 볼거리 들은 너무 서울에만 집중되어 있는 것 같아용.. ㅡ.ㅜ)
    이런것만 아니면 서울에 안사는건데!

  • 세계 어딜가나 지방은 그렇겠지만, 한국은 유독 심한거 같습니다.
    저는 확실히 서울에 몇달 살아보니 지방이 살기 더 좋단 생각이 들더군요.
    어디 밖에 나가려고 해도, 답답한 풍경밖에 보이질 않더라구요.
    반면, 서울에 오래 사신 분들은 서울이 훨씬 좋다고 하시고…
    개개인마다 장단점이 있겠죠.
    다른건 둘째치고 물가 비싼건… 자취하는 저로썬 등골이 90도로 휩니다 휘어 ㅜㅜ

  • 공기 좋고 풍경좋은데서 살려면 서울이 아닌 곳에서 살아야 할 것 같구..
    멀리 나가기 귀찮구 한군데서 모든 걸 해결 하려면 서울에서 살면 될 것 같아요..
    저도 혼자 사는데, 물건을 안사버려서 ㅡ,.ㅡ 돈이 어디로 나가는지 모르겠어요

  • psp 사는데 나갔겠죠~ ㅎㅎ

  • 헉.. 그런거였나..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