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tooth car handsfree kit – JRBC01

블루투스가 없는 차량에서 블루투스로 음악 듣기

내 차는 2012년식 스파크 A/T 스페셜 에디션이다.
딱 하나가 빠진 풀옵션 스펙이다.
당시에 왜 뺐는지 모르겠는데 핸즈프리를 뺐다. 뭔가 이유가 있었는데 이제 오래돼서 기억은 나지 않고…
2014년식 스파크인가 부터는 마이링크가 도입되어서 너무나 아쉽고 부러웠었다.

요즘 차에 타면 딱 하는 행동이, 1. 핸드폰에 충전 케이블 꼽기 2. Aux 단자 꼽기 이다.

운전 중엔 전화통화는 안하는 편이라서 핸즈프리는 아쉬울 것이 없으나, 타고 내릴때 마다 “선”을 연결해야하는 것이 너무 귀찮다.
게다가 자동차에 달아둔 2010년식 사제 네비게이션도 이제 수명이 다해서 떼어버렸다.
덕분에 핸드폰으로 음악도 틀어놓고, 네비도 틀어놓고 한다.
(바로 위에서는 아쉽지 않다고 했지만, 가아끔 급한 전화가 올 때는 핸즈프리도 좀 아쉽…)

아무튼 그래서 블루투스 핸즈프리를 구입하여 스팍이에게 새생명을 불어넣어주기로 했다.

자잘한 전자제품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국내 제품들을 리서치 해보았더니, 좀 좋은 평가를 받는 제품은 4~5만원대. 평범하지만 개인적인 취향에서 뭔가 아쉬운 제품들은 2만원대 인 걸로 보였다.

취향이 무던하질 않다보니, 한 제품에서도 이부분이 마음에 들면 저 부분이 마음에 안들고 그래서 한참을 쇼핑몰을 뒤적거렸다.

그러다가 문득, 이것도 알리에서 사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잘한 핸드폰 액세서리는 많이 사봤는데 이런것도 살만할지 좀 의구심이 들긴 했다.

일단 검색 ㄱㄱ.

열심히 알리를 탐험하다보니 여기저기서 동일한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보였고, 한국 제품과 대조를 해보니 한국의 2만원대 제품과 완전 동일한 외관을 가지고 있었다.

한국 제품의 리뷰와 알리의 해당 제품 리뷰를 열심히 읽어 보았는데, 두 군데 모두 문제가 없었고 평가가 좋은 편이었다.
물론 두 제품이 동일한 제품인지는 미지수이다.
아직 알리에서 배송이 날아오는 중이라서 와 봐야 알 것 같다.

오늘 받아봤는데, 동일한 제품이 맞는 것 같다-라고 생각하지만, 한쪽이 카피한 것일지도 모르니 그만 언급하는 걸로…


스펙

공통

  • NFC로 바로 페어링 가능(아이폰6는 NFC가 없어…ㅠ)
  • 3버튼(음악 컨트롤, 전화 컨트롤)
  • 블루투스 버전 4.0
  • 전원 연결 USB (시거잭 일체형 아님)

알리 익스프레스 제품

  • 검색어 : nfc bluetooth car kit
  • 가격 : $11.27 (배송비 포함)
  • 차량용 시거잭 충전기 포함 (2구/ 1A, 2.1A)

국내 제품


제품 사용후기

편하다!
페어링도 금방 되고, 작동도 깔끔하게 잘된다.
이제 차 타서 Aux 선 꽂는 일을 안해도 된다.
차를 타면 자동으로 연결이 되어서 손댈 것이 없는 것이 너무너무너무나 장점이다.
음질도 Aux 직접 꽂아서 들을 때랑 다른 점이 없다.

통화도 해 보았는데, 통화음이 약간 작은 편이었다. 통화 상대방은 별 문제 없이 잘 들리는 것 같았다.
하지만 블루투스 연결된 상태에서 아이폰의 통화 볼륨을 만지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아이폰에 기억된 해당 블루투스의 통화 볼륨이 작은 상태였을 수도 있다.
다음에 다시 확인해 보고 볼륨 조절을 해봐야 할듯.

 

 

WSKEN X-Cable mini 2, Magnetic Charge Cable

Qi 무선 충전은 아니지만 편하게 충전하기 –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은, 핸드폰의 충전 단자에 플러그를 꽂아놓고 케이블과 플러그를 자석으로 연결하도록 만들어져있다. 그래서 서로 대충 가까이 가져다 대기만 해도 알아서 붙기 때문에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이런 케이블 시스템이 몇 년 전에 킥스타터 같은 곳에 출시되었을 때 굉장히 획기적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리고 맥북을 열심히 사용하던 때이기 때문에 Magsafe의 편리함도 평소에 몸소 느끼고 있었다. (처음에 만든 사람도 Magsafe에서 아이디어를 따와서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당시엔 꽤 비싼 가격이었고, 핸드폰 특성상 최소 2~3개는 구입해야 하는 압박 때문에 쉽게 구입하지 못 했었다.

몇 년이 지난 지금, (곧 올릴 예정인) 블루투스 차량 킷을 사게된 것과 비슷한 이유(선 꽂기 귀찮음)로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을 사게 되었다. (Qi 무선충전이 지원되는 폰이었다면, Qi 지원 차량용 거치대를 샀겠지)

일반 충전 케이블은 원래 알리에서 많이 샀던 터라, 요건 바로 알리에서 검색을 해보았다.
지금은 처음 출시된 후 시간이 많이 지나서 그런지 아주 저렴하게 많은 종류의 케이블을 찾아볼 수 있었다.

단순히 “아이폰용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을 만드는 곳은 아주 많았다. 하지만 추후 기기  변경,  외출시 다른 폰/케이블과의 호환성 등을 생각하면 젠더 유무와 추가 플러그 구입시 불편함이 없을지를 고려해야했다. 그래서 여러 종류의 플러그와 젠더 까지 판매하는 브랜드를 찾게 되었다.

그 브랜드는 WSKEN 이다.
검색을 해보니 한국 쇼핑몰에서도 파는 곳이 꽤 많은 브랜드였다.
알리에는 해당 브랜드가 직접 입점을 한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더 믿을만 한 것 같은 느낌이었다.


WSKEN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 종류

WSKEN에서 출시한 마그네틱 케이블은 3종류가 있다.

X-Cable

플러그와 케이블의 연결이 동그란 형태로 되어 있으며, 방향에 상관없이 연결만 시키면 충전이 되는 방식이다.
사용상으로는 가장 편리하지만 충전 Only로 데이터 전송이 안되는 단점이 있다.
이것은 다른 브랜드도 모두 동일하다. 동그란 형태는 충전”만” 된다.
충전만 하는 사람은 이게 더 편할 것 같다.
나도 사실 데이터 전송할 일은 근 3년간 없었지만 혹시 몰라서 + 기왕이면 병이도져서…^^;
쓸데없는 장점으로는, 이 케이블에 연결할 수 있는 작은 전구를 파는데 굉장히 귀엽다… 쓸데없는데 가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X-Cable Light

가장 플러그와 케이블의 접점 두께가 가장 얇은 모델이다.
충전 중이 아닌 평소에 깔끔한 모습을 중요시 여긴하면 이 모델이 좋을 것 같다. 이 부분은 나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으나,  케이블의 접점부 벽이 얇고 안으로 파인 형태라서 나의 취향에 맞지 않아 선택하지 않았다.
그리고 접점이 동그란 형태가 아닌 케이블은 방향이 맞지 않으면 극성이 달라져서 서로 붙지 않는다.


 

X-Cable mini 2

플러그의 케이블 접점부 두께가 살짝 있는 편이다. 아주 얇은 폰의 경우엔 플러그가 폰 보다 두꺼울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 제품을 선택했다.
선택한 이유는, 선택할 수 있는 플러그 종류가 가장 많고, 젠더도 있다. 젠더는 좀 애매한 부분이 있지만, 다른 브랜드에는 아예 젠더 자체가 있는 곳이 없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판매자가 꽤 많기 때문에, 추후에 기기 변경이나 플러그 고장으로 추가 부품을 수급하기가 가장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혹시 구매할 사람은 mini 1이 아닌지 꼭 확인. mini 1은 LED 인디케이터가 없음)


가격

1m 실버 케이블 + 애플 8핀 라이트닝 플러그 세트 기준

  • 알리 : $11.90 (현재 환율로 12,000원 정도)
  • 한국 : 16,500원+배송비 2,500원

구입내역

  • Silver Cable (1m) * 2
  • Silver Cable (2m) * 1
  • Black Cable (1m) *1
  • Apple Lightning Plug * 3
  • 총합 : $46.78

배송

알리 WSKEN 공식점에서 구입을 했는데, 발송은 바로 다음날 했다.
1월 8일에 구매했고, 19일에 우리 동네 우체국 까지 왔다. 하지만 19일이 금요일이라서… ㅠ 22일 월요일에서야 받을 수 있었다.
실제로 걸린 시간은 열흘 정도로 봐도 될 것 같다.


직접 사용 후기

제품들 마감도 깔끔하고, 충전도 잘 된다.
플러그 3개 중 1개는 일반적인 라이트닝 단자와 동일하게 생겼는데, 나머지 2개는 단자의 금속 부분(?)이 약간 모양이 다르다. 불량인가 싶었는데, 둘다 정상적으로 작동하는걸 보니 불량은 아닌것같다. 디자인이 다른 이유는 모르겠다;

실버 케이블이 총 3개이다. 그중 2개는 밝은 실버 색상인데, 나머지가 하나가 실버보다는 하얀색에 가까운 색이다. 이것도 왜 한 개만 색상이 다른지 모르겠다; ㅋㅋ

케이블은 집에 2개 자동차에 1개 거치를 해 두었다.
집에서의 사용은 아주 약~간 편해진 것만 느낄 수 있었다.
자동차에서의 사용은 내가 의도했던대로 많이 편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차에 탑승한 후에 번거롭게 잡고 꼽고 하지 않아도 되고, 핸드폰만 거치대에 놓은 후 케이블은 대충 대면 딱 가서 붙으니까 완전 편하다.

한 가지 걱정이 되는 점은…
케이블 뿐만 아니라 플러그 쪽에도 자석이 적용되어 있다보니, 핸드폰과 신용카드 등을 같이 두게되는 일이 생기거나 할때 문제가 없을지가 약간 걱정이다.
그 외에는 모두 만족한다.

 

G402 HYPERION FURY

기존 마우스가 오버워치에서 가끔 클릭이 스킵되는 현상이 발견되어서… 겸사겸사 새로구입

세로 길이는 이전에 쓰던 G302나 Macatz R.A.T TE가 더 손에 맞지만, 여러가지 사정이 겹쳐 이녀석으로 안착함.
그립감도 좋고, 내구성도 좋은 것 같음.

다만 한 가지 단점이라면, 난전시 마우스를 막 휘두르다(?)보면  DPI를 올리고 내리는 버튼이 나도 모르게 눌러져서 감도가 급격히 높아져서 허우적 거리는 경우가 꽤 생김…


마우스 스펙

Logitech G302 – DAEDALUS PRIME

기존 게이밍 마우스가 고장나서 구입.

 

기술사양

6개의 프로그래밍 가능한 버튼
게임 중 DPI 전환
메탈 스프링 좌/우 버튼 텐션 시스템
초당 1000회 보고율
고속 클릭
풀스피드 USB

트래킹
해상도: 240 – 4,000dpi
최대 가속: >20G*
최대 속도: >120ips(3m/초)*

* 로지텍 G240 게이밍 마우스 패드에서 테스트되었습니다.

반응성
USB 데이터 형식: 16비트/축
USB 보고율: 1000Hz(1ms)
마이크로 프로세서: 32비트 ARM
이동성
동적 마찰 계수*: .11 μ(k)
정적 마찰 계수*: .17 μ(s)

*목재 합판 책상에서 테스트되었습니다.

내구성
버튼(왼쪽/오른쪽): 2천만 번의 클릭
피트: 250km
물리적 사양
높이:115mm
너비: 37mm
깊이: 65mm
무게: 127g(마우스와 케이블)
무게: 87g(마우스만)
– – –

Gmarket, 2017-04

Mi Scale

샤오미 체중계 Mi Scale

스마트 디지털 체중계이다
Mi Fit 앱을 통해 최대 15명의 몸무게 로그를 체크하고 기록할 수 있다.

앱을 켜고 측정하면 기록을 남길 수 있고, 앱 없이 측정하면 일반적인 체중계처럼 사용할 수 있다.
앱을 켜지 않더라도, 미밴드를 착용한 상태에서 측정한 것은 Mi Fit에 기록이 되는 것 같다.

4.3kg 정도 나가는 고양이 몸무게도 잘 체크가 된다.

mi-smart-scale

– 최대 150kg까지 측정가능
– AA 건전지 4개

Mi Band

샤오미 미 밴드 1A Xiaomi Mi Band 

애플워치가 아니면 이런류의 제품은 살 일이 없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엄청 저렴한 가격에 하나 사보았다.
현재 오픈마켓에선 1만원 초반대에 구매할 수 있다.

Mi Fit 이라는 앱을 통해 정보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기능
  • 만보기 기능
  • 수면 체크 기능
  • 다른 샤오미의 스마트 기기와 연동
장점
  • 배터리 수명이 길다
  • 전화가 오면 밴드에서 진동이 와서 알려준다.
단점
  • 블루투스 연결이 간혹 끊기고, 끊긴 후에 다시 붙이려면 페어링을 다시 하던지, 충전기에 연결해 봐야함.

 

Logitech G430

 

리퍼비시 제품으로 구입.

7.1 서라운드를 느끼려면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한다고 나오지만, 아무것도 설치 하지 않아도 일단은 5.1 채널까지는 잘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스테레오인가…? 잘 모르겠다…ㅠ)

전체 디자인이 깔끔하고, 소리도 깨끗하게 잘 나온다.
컨트롤러는 심플하고 직관적으로 잘 나왔고, 선이 길어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USB 오디오 어댑터가 포함되어 있으며, 다른 사람들의 의견으로는 USB로 꼽는 것이 음질이 더 좋다고 한다.

이어캡이 밝은 색이라 오염 걱정이 됐었는데, 착탈식으로 되어 있어서 분리 후 세척이 가능하다.
귀 전체를 덮는 밀폐형이라서 귀가 눌리지 않는다.

주의할 점은 로지텍 공식 홈페이지의 펌웨어(2014년 게시된) 설치는 조심해야할 것.
해당 펌웨어를 설치하기 전에는 소리가 정상적으로 나다가, 펌웨어를 설치하고 나니 소리가 나지 않는 오류를 겪었고, 펌웨어를 되돌리는 방법을 알 수가 없어서 설치 직전의 시스템으로 복원하여 해결했다.

 


 

제품 스펙

iMac (Retina 5K, 27-inch, Late 2015)

  • 이사와 함께 여윳돈이 생겨서 구입.
  • 27인치 이지만 5K라서 광활한 화면을 볼 수 있다.
  • 스피커가 좋은건지, 내 귀가 예민한건지 스피커 소리가 굉장히 큰편이라서 거의 1~2칸만 올려두고 사용함.
  • 크고 깔끔하고 아름답다.
레티나와 웹 디자인

전통적인 방식의 웹 페이지 디자인을 하려면 72dpi로 문서를 작성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
포토샵으로 작업시 기존과 동일하게 72dpi에 1366px*768px(예시)로 작업을 한다고 치면, 캔버스를 200% 확대된 상태로 보면서 작업해야 기존과 동일한 작업환경으로 일할 수 있게 된다.

가끔 아무 생각없이 스크린샷을 찍은것을 남에게 보내고 나서 사이즈를 확인해보면, 어마무시하게 큰 이미지가 가는 경우도 있다.
내가 보기엔 width 1000px 짜리 이미지 였는데, 실제로는 2000px 짜리였다든지.

애플 썬더볼트 모니터를 옆에 두고 듀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미지나 영상에서는 잘 못 느낄 수도 있지만, 아이맥에서 텍스트 읽다가 썬더볼트로 넘기면 글씨가 뭉게지는게 확 티가 난다.

뽑기운

공식 홈에서 구입(무려 2015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샀더라) 후 7일 후에 문제가 발생했었다.
사소한 것이지만, 좀 찝찝한 부분이 포함되어 있어서 반품(14일내 무조건 반품 가능)을 하고 새로 살 까 고민을 했었다.
하지만 그 당시엔 다시 보내고 받고 결제하고 하는 것이 너무 귀찮았다.
그래서 그냥 썼는데…. 그 이후로 굉장히 많은 에로 사항을 나에게 안겨주어, 애증의 관계가 되었다.

맥북을 7~8년 쓰는 동안은 애플 서비스 센터와 전화 할 일이 한 번인가 밖에 없었던 것 같은데, 이 녀석은 2년 동안 5~6번은 긴~ 통화를 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처음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것은 부트캠프를 시도해보면서 부터였다.
맥북에서는 굳이 부트캠프까지 쓸일이 없어서 거의 해보질 않았었는데, 아이맥에서는 용량도 리소스도 다 남아도니까 부트캠프로도 한 번 써볼까 하는 마음에 이것저것 해보다가 디스크가 난리가 났었다.
퓨전이 지혼자 풀리기도 하고…. 어느 날은 갑자기 키체인이 몽땅 꼬이고 (분명 난 특별히 컴퓨터한테 뭘 한 것도 없고 그냥 평범한 일상이었다.)

지금은 ‘그 때 반품을 하고 새로 샀어야해…’ 라고 늘 생각은 하지만, 뭐 이미 다 지나간 일인걸 어쩔… 걍 그냥 저냥 쓰고 있다.
말썽쟁이 딸내미 같은 느낌으로…ㅋㅋ

 

제품 스펙

Apple Thunderbolt Display

2011-10 제품,  2015.02~ 중고로 60만원에 구매.

살 때부터 모니터에 약간 얼룩이(내부) 있었는데, 쓰는데 크게 지장이 있는 부분이 아니라서 그냥 감안하고 샀다.
그 얼룩은 점점 커지기 시작했다. 지금도 커지고 있다.
근데 별로 상관이 없는게, 얼룩덜룩한게 아니라 일정하게 물에 젖는 종이 느낌으로 얼룩이 넓~게 번지고 있는것인데,  그게 걍 모니터를 다 덮어버리면 전혀 티가 안날 것 같이 보인다.

지금 2018년 1월에 추가 작성하고 있는데, 그 얼룩이 어디부터 있었는지도 기억이 안나고 보이지도 않는다. 다 덮여버렸나보다. ㅋㅋ

카메라, 스피커도 잘 되고 화면도 깨끗하고 모니터 자체도 예쁘고 만족한다.
썬더볼트와 전원선 하나만 딱 연결되는 거다보니 선 정리도 정말 깔끔하고 좋다.

딱 두가지 단점이 있다면, 아이맥과 살~짝 높이가 안맞는 다는 점.
그리고 하단에 발열이 좀 있어서 따뜻한 점. (이것도 단점인가. 근데 고양이가 좋아한다)

Madcatz R.A.T. TE

http://madcatz.com/products/mouse/#ratTEMatteBlackShopnow

기존에 쓰던 G1이 자꾸 튕겨서 게임용 마우스를 하나 구매했다.
Razer DeathAdder와 이녀석을 놓고 고민하던 중 데스에더는 좀 크다는 얘기가 있어서 이걸로 구입했다.

Madcatz 시리즈 중에 상위 모델에 자꾸 눈이 갔지만 내가 프로게이머도 아니므로; 보급형으로 구입.
일반 쇼핑몰에서 구입하면 6만원 대였고, 마침 소셜 쇼핑에서 판매해서 51,000원에 구입했다.

처음에 손에 쥐어보면 그립감이 굉장히 어색하다;;;
하지만 좀 쓰다 보면 금방 적응된다.


오래 잘 쓰고 있었는데, 4번 버튼이 부러져 버렸다.
오버워치 하면서 근접 공격을 4번 버튼으로 해놨는데, 그걸 너무 열심히 눌렀나보다.

가장 작은 크기로 했을 때 손에 잘 맞고, 한손에 딱 들어와서 게임할 때 정말 편하게 잘 했다.

수리하기엔 좀 오래된 것도 같고, 드라이버가 좀 구려서 그냥 다른 마우스로 갈아타기로 했다.
윈도우용 드라이버도 구리지만, 맥용은 아예 안됐던가 엄청 구리든가 했었다. (기억이 잘 안난다)